블로그 이미지
starfield
별을 보는데에는 특별한 것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잠시 고개를 들어 밤하늘을 볼 수 있는 여유. 그것만 있다면 누구나 우주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toDay NightsKy


CURRENT MOON

'별보기/여름철 별자리'에 해당되는 글 9

  1. 2007.01.24 헤라클레스자리, 헤르쿨레스자리(4)
  2. 2007.01.24 전갈자리
  3. 2007.01.24 염소자리, 바다염소자리
  4. 2007.01.24 뱀자리
  5. 2007.01.24 백조자리(2)
  6.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7. 2007.01.24 독수리자리
  8. 2007.01.24 궁수자리, 사수자리
  9. 2007.01.24 거문고자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르쿨레스자리
학명 Hercules 약자 Her

 헤르쿨레스자리는 여름철 북쪽 하늘의 별자리로 프톨레마이오스 48별자리에 포함된다. 3등성 이하의 어두운 별들이 모여 H자를 이루어 그리스 신화의 헤라클레스를 거꾸로 그린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헤라클레스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영웅으로 '헤라여신의 영광'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이름의 뜻과는 달리 헤라가 가장 증오하는 대상이 되었다. 왜냐하면, 제우스가 페르세우스(페르세우스자리)의 후손 암피트리온의 아내 아르크메네에게 낳게 한 아들로 헤라의 노여움을 사게 되었다. 헤라는 갓난아기인 헤라클레스를 죽이려고 요람에 2마리의 뱀을 넣었지만 헤라클레스는 이를 쉽게 목졸라 죽였다. 그 후 암피트리온 등으로부터 무예와 음악을 배워 훌륭한 청년으로 성장하였다. 헤라클레스는 여행 중 테베를 괴롭히던 오르코메네스의 왕을 쓰러뜨리자, 테베왕 크레온은 크게 기뻐하여 공주 메가라를 아내로 주었는데, 몇 년 후 헤라에 의하여 미치게 되어 그와의 사이에서 낳은 자식들을 죽이고 말았다. 이 때문에 그는 고향을 떠나 인접국에서 죄를 깨끗하게 씻은 다음 델포이로 가서 아폴로의 신탁을 물었다. 그러자 '암피트리온의 고향인 아르고스로 가서 그곳 왕 에우리스테우스를 12년간 시중들며 그가 명하는 일을 수행하라, 그러면 죽지 않을 것이다'라는 계시가 있었는데 이것은 헤라의 음모였다. 에우리스테우스는 헤라클레스의 배다른 형제였다. 에우리스테우스는 헤라클레스에게 12가지 어려운 일을 시켰지만 헤라클레스는 모두 성공하였다. 그 후 칼리돈왕 오일레우스의 딸 데이아네이라와 결혼했다. 어느 날 아내와 함께 여행하다가 강을 건너게 되었는데 켄타우로스족인 네소스에게 아내를 건네줄 것을 부탁한다. 네소스는 아내를 등에 업고 도망치려고 하였다. 아내의 비명소리를 들은 헤라클레스는 활로 네소스를 쏘아 죽였다. 네소스는 숨을 거두면서 자신의 피를 받아두었다가 남편의 사랑이 식으면 사용하라고 하였다. 얼마 뒤 헤라클레스가 아이톨리아지방의 오이카리아를 정복하고 왕녀 이올레를 포로로 잡았을 때, 아내는 이올레에게 남편을 빼앗길 것을 우려하여 네소스의 피를 묻힌 옷을 그것이 히드라의 독을 칠한 것도 모르고 남편에게 주었다. 헤라클레스는 이로 인하여 온 몸에 독이 침입하여 고통을 당하자 그는 자신을 테살리아지방의 오이테산에 옮기게 하고 화장단에 올라가 불을 붙이게 하였다. 이리하여 그의 육체는 없어졌으나 죽지 않은 부분은 제우스에 의하여 하늘의 별자리가 되었으며, 그는 거기서 헤라와 화해하고, 그 딸인 청춘의 여신 헤베와 결혼했다고 한다.

 알파(α)별 라스알게티는 '무릎을 끓는 자의 머리'라는 뜻이며, 고대 그리스에서는 혜르쿨레스자리를 '무릎 끓는 자'라고 불렀다. 또 알파(α)별은 100일 정도의 주기로 3등성에서 4등성까지 변하는 반규칙 변광성으로서 바로 옆에 5등성이 붙어 있는 이중성이다.

 헤르쿨레스의 허리에 있는 M13은 큰 구상성단으로서 쌍안경으로도 가장자리가 희미한 둥근 상이 보인다. M13은 2만 3000광년 떨어진 먼 곳에 있으며, 북반구 하늘에서 가장 크고 밝다. 이 별자리에서는 또다른 구상성단 M92도 찾을 수 있다.

 헤르쿨레스자리는 거문고자리와 왕관자리사이에 있다. 두 별자리의 알파(α)별을 연결하고 그 선의 중심에 헤르쿨레스자리를 구성하는 6개의 별이 H자 모양으로 배열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는 백조자리의 알파(α)별 데네브와 거문고자리의 알파(α)별 베가를 연결하여 같은 거리만큼 연장하면 헤르쿨레스자리의 몸통부분에 이르게 된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라클레스자리, 헤르쿨레스자리  (4) 2007.01.24
전갈자리  (0) 2007.01.24
염소자리, 바다염소자리  (0) 2007.01.24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성학 2008.08.28 14:19 신고  Addr Edit/Del Reply

    좋은 자료네요. 퍼갈께요.

    • Favicon of http://starfield.tistory.com BlogIcon starfield 2008.08.29 14:03 신고  Addr Edit/Del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2. 김효남 2012.08.08 19:41 신고  Addr Edit/Del Reply

    넘 멋진 블로그 입니다.. 많은 도움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갈자리
학명 Scorpius 약자 Sco

 전갈자리는 여름철 남쪽 하늘의 은하수 속에 커다란 S자를 그리며 가로놓인 별자리로 황도 12궁 중 제 8궁에 해당한다. 그리스 신화에는 오리온을 찔러 죽인 전갈의 모습으로 되어 있다.

 사냥꾼 오리온은 사냥의 여신 아르테미스를 섬기게 되었는데 오리온이 흑심을 품자 여신이 보낸 전갈에 찔려 죽었다고 한다. 이 전갈이 전갈자리가 되었다. 그래서, 지금도 하늘에서 오리온자리를 쫓아간다. 또다른 이야기로는 오리온과 아르테미스가 서로 사귀는 사이었으나 오리온이 새벽의 여신 에오스와 바람을 피우자 격분하여 전갈을 보냈다는 신화도 있다.

 전갈자리는 1등성 안타레스를 중심으로 2등성인 델타(δ)별, 엡실론(ε)별, 람다(λ)별, 세타(θ)별, 카파(κ)별 등이 S자의 열을 이루고 있다.

 알파(α)별 안타레스는 '안트(Ant;대항하다)'와 '아레스(ares;화성)'가 합쳐져서 된 것으로, 붉은 색이 화성과 비슷하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다. 중국에서는 대화(大火)라고 하였다. 지구에서 140광년 떨어진 안타레스는 맥동변광성으로, 밝을 때는 겉보기등급 0.9 정도, 어두우면 1.8 정도되며 주기는 약 4.7년이다. 그러나 극대, 극소일 때의 광도와 변광곡선의 모양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반규칙형변광성이라고 불린다. 스펙트럼형 M1인 초거성으로 표면온도는 절대온도 3500K 정도이다. 이 별의 반지름은 태양반지름의 230배로 지구의 궤도를 모두 포함하는 크기이다. 안타레스는 광도 6.5등인 동반성을 가진 이중성으로 동반성의 공전주기는 850년이다. 이 동반성은 스펙트럼형 B4의 주계열성으로 표면온도는 1만 7000K이고 주변에서 전파가 발생되는 것이 관측되었다.

 베타(β)별은 2.6등급과 4.9등급의 이중성으로, 아크라브라는 이름이 있는데 아라비아어로 전갈이라는 뜻이다. 두 별 모두 스펙트럼형이 B형이다. 람다(λ)별은 광도 1.6등급의 B형 별로서, 꼬리 끝부분의 독침의 왼쪽에 해당하는 별이며, 독침이라는 뜻의 샤우라라는 이름이 있다. 뮤(μ)별은 각각 3.1등급과 3.6등급의 이중성으로, 육안으로도 두 별이 분리되어 보인다.

 전갈자리에는 산개성단 M6, M7, 구상성단 M4, M80이 있는데, M4는 안타레스의 아주 가까운 곳에 있어 작은 망원경으로도 그 아름다운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별의 가까이에는 X선별, 전갈자리 X―1이 있다.

 독특한 모습 때문에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땅꾼자리의 바로 남쪽하늘에서 누구나 쉽게 감상할 수 있다. 그러나, 전갈의 꼬리부분은 궁수자리의 별들과 혼동할 수 있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라클레스자리, 헤르쿨레스자리  (4) 2007.01.24
전갈자리  (0) 2007.01.24
염소자리, 바다염소자리  (0) 2007.01.24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TAG 여름, 전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염소자리(바다염소자리)
학명 Capricornus 약자 Cap

 염소자리는 황도12궁 중 10궁에 해당한다. 2등 이하의 어두운 별이 역삼각형의 모양을 하고 있다.

 그리스신화에서는 염소의 뿔과 수염을 가진 판이 강 근처에서 괴물 티폰의 습격을 받아 강으로 도망갈 때 하반신만이 물고기로 둔갑한 모양이라고 한다.

 황도 12궁 중 염소자리는 찾기 어려운 별자리이지만 비빌로니아시대부터 잘 알려졌다. 당시에는 동지점이 이 별자리에 있었다. 그래서, 남회귀선을 영어로 'tropic of Capricorn'이라 하는데 '염소자리의 회귀선'을 뜻한다. 지금은 세차운동으로 동지점이 서쪽으로 이동하여 현재에는 궁수자리로 옮겼다.

 알파(α)별은 아르게티라는 이름이 있는데 새끼 산양이라는 뜻이다. 이 별은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이중성이다. 자세히 보면 α1과 α2를 구분할 수 있다. 그러나 α1은 116광년의 거리에 있고 α2는 100광년으로 이중성으로 보일 뿐 실제 이중성은 아니다.

 염소자리에는 구상성단 M30이 있다.

 가장 밝은 별이 2개의 3등성이고 4등성 10개 정도, 나머지는 모두 5등성 이하로 대부분 어두운 별로 이루어져 있지만 주위에 밝은 별이 없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거문고자리알파(α)별 견우성과 독수리자리알파(α)별 직녀를 이어 같은 거리만큼 연장하면 염소자리의 알파(α)별 알게디와 베타(β)별 다비흐를 찾을 수 있다. 이 별을 기준으로 나머지 별을 찾으면 염소자리를 알 수 있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라클레스자리, 헤르쿨레스자리  (4) 2007.01.24
전갈자리  (0) 2007.01.24
염소자리, 바다염소자리  (0) 2007.01.24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뱀자리
학명 Serpens 약자 Ser

 뱀자리는 여름하늘 남쪽 하늘에 보이는 별자리이다. 땅꾼자리와 겹쳐 있는 것으로서, 서쪽에 뱀의 머리부분이 있고, 동쪽에 꼬리부분이 있다. 그리스신화에서 땅꾼자리는 의술의 신 아스클레피오스의 모습이고, 이 뱀자리는 건강의 상징, 의술의 상징으로 불려지고 있다.

 망원경으로 볼 수 있는 것은, 머리부분에 있는 구상성단 M5와 꼬리부분에 있는 산광성운 M16이다. M16에는 산개성단이 겹쳐져서 보인다.

 뱀자리 사이에 땅꾼자리가 있어서 뱀자리가 두 개로 분리되어 있는 특이한 별자리이다. 머리부분은 왕관자리를 기준으로 찾는다. 왕관자리밑에 4등성으로 이루어진 조그만 사각형이 뱀의 머리부분이다. 머리를 시작으로 남동쪽으로 뻗어 있는 별자리를 계속 더듬어 가면 땅꾼자리와 뱀의 꼬리부분에 이르게 된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갈자리  (0) 2007.01.24
염소자리, 바다염소자리  (0) 2007.01.24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독수리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TAG , 여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조자리
학명 Cygnus 약자 Cyg

 백조자리는 늦여름에서 가을 초저녁 머리 위에 보이는 별자리이다.

 백조자리는 제우스가 스파르타의 왕비 레다에게 접근할 때 백조로 변신한 모습이라고 한다. 레다는 스파르타왕 틴다레오스의 아내이며 두 딸 헬레네, 클리타임네스트라와 두 아들 폴리데우케스, 카스토르(쌍둥이자리)의 어머니이다. 왕비의 자녀는 모두 백조알로 태어났다고 한다.

 칠석 때 거문고자리의 알파(α)별 베가와 독수리자리의 알파(α)별 알테어 사이를 흐르는 은하의 북쪽에 위치한 밝은 별 5개가 십자형을 만드는데 남반구의 남십자에 대해 북십자라고도 한다.

 북십자 중 눈에 잘 띄는 별은 백조꼬리에서 반짝이는 알파(α)별 데네브이다. 데네브는 아라비아어로 '암탉의 꼬리'라는 의미에서 온 말이다. 겉보기등급은 1.26이며 백황색 빛을 낸다. 스펙트럼형은 A2의 초거성으로 표면온도는 약 9200K, 매초 5㎞ 정도로 태양계에 접근해 간다. 반지름은 태양의 약 40∼50배로 추정된다. 데네브는 약간 어두운 1등성이지만 거리는 1800광년이나 된다. 참고로 베가는 0등급으로 거리는 25광년, 알타이르는 0.8등급으로 16광년 떨어져 있다. 데네브는 맨눈으로 볼 수 있는 별 중에서는 먼 편인데, 실제로는 매우 밝음을 알 수 있다.

 감마(γ)별은 가슴을 의미하는 '사도르'라는 이름이 붙어있다. 부리부분의 3등성 베타(β)별 역시 아라비아어로 부리를 의미하는 '알비레오'라고 부른다. 알비레오를 작은 망원경으로 보면 황색의 밝은 별과 약간 어두운 푸른색의 별로 갈라진다. 알비레오는 주성이 3.1등급이고 동반성은 5.4등급인 이중성을 이루고 있다. 알비레오의 이중성을 광학적 이중성이라고 하는데 태양계의 방향에서 보면 두 별이 우연히 늘어서 있을 뿐이며, 실제로 이중성을 이루는 것은 아니다.

 백조자리에는 산개성단 M29, M39가 있다.

 백조자리는 모양이 분명하여 찾는데 어려움이 없다. 세페우스자리의 베타(β)별과 알파(α)별을 이어 남쪽으로 두 배 정도 연장하면 데네브와 만나게 된다. 또는 북두칠성의 손잡이 부분에 있는 감마(γ)별과 델타(δ)별을 이어서 북두칠성 전체 크기의 두 배 정도 연장하면 백조자리를 찾을 수 있다. 또는, 북극성과 직녀성이 데네브와 직각삼각형을 이루므로 이 별들을 참고해도 된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염소자리, 바다염소자리  (0) 2007.01.24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독수리자리  (0) 2007.01.24
궁수자리, 사수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TAG 백조, 여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은발 2013.04.25 22:26 신고  Addr Edit/Del Reply

    밤하늘을 나는 백조의 우아한 모습이 참으로 멋집니다. 저도 갑자기 날고 싶다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꾼자리(뱀주인자리)
학명 Ophiuchus 약자 Oph

 땅꾼자리는 여름하늘 남쪽 하늘에 보이는 별자리로 밝은 별이 적다. 전체적으로는 거대한 뱀을 든 거인의 모습이지만 땅꾼자리와 뱀자리는 별개의 별자리이고, 뱀자리는 서쪽에 머리부분, 동쪽에 꼬리부분으로 나누어진 진귀한 형태로 되어 있다. 땅꾼자리의 거인은 그리스신화의 의술의 신 아스클레피오스의 모습이고, 그가 든 뱀은 의술과 건강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아폴론이 테살리아의 왕 플레기아스의 딸 코로니스를 사랑해서 아폴론의 아이를 임신했다. 그러나 코로니스가 엘라토스의 아들 이스키스와 정을 통했고 이 사실을 까마귀(까마귀자리)가 알리자 화가 난 아폴론은 코로니스를 죽였다. 그러나, 바로 후회하고 그녀를 화장하는 장작불 속에서 뱃속에 들어 있는 아스클레피오스를 구출해내었다고 한다. 다른 설에서는, 도둑인 플레기아스의 딸 코로니스가 아폴론에게 몸을 빼앗기고 낳은 아이라고 한다. 아르고스반도의 에피다우로스에 버려진 그 아이는, 암염소의 젖을 먹고 개가 지키고 있었는데 그 모습을 본 동물들의 주인인 아레스타나스는 그 아이가 신의 아들인 것을 알고 감히 데려가지 못했다. 혼자서 성장한 아스클레피오스는 에피다우로스에서 신으로 숭배받았다. 그는 아폴론의 소개로 괴물 켄타우로스족인 케이론의 제자가 되었으며 의술과 약제술을 배워서 명의가 되었다. 또한 여신 아테네로부터는 죽은 사람을 소생시키는 힘을 가진 메두사의 피를 얻어서 많은 영웅들을 살렸으나 지옥시민이 계속 이승으로 올라가자 지옥의 신 하데스가 격노하였다. 하데스가 제우스에게 강력히 항의하자 제우스는 벼락을 던져서 아스클레피오스를 죽이고 말았다. 그 후 제우스는 그를 죽인 것을 미안하게 생각하여 신으로 만들어 주었고 나중에는 별자리로 만들었다.

 동양에서는 땅꾼자리의 알파(α)별 라스알하게를 천시원(天市垣)이라고 하는 큰 별자리에 있는 천후(天候)라는 이름으로 중요하게 여겼다. 천제(天帝)에 해당하는 별은 옆에 위치한 헤르쿨레스자리의 알파(α)별 라스알게티이다.

 별자리 안에는 많은 구상성단을 포함하고 있는데 M9, M10, M12, M14, M19, M62, M107등이 있다.

 여름의 대삼각형을 이루는 데네브와 견우성, 직녀성을 먼저 찾는다. 그리고 직녀성과 견우성과 땅꾼자리의 머리에 해당하는 알파(α)별 라스알하게가 이등변삼각형을 이루고 있으므로 쉽게 찾을 수 있다. 다른 방법으로는 헤르쿨레스자리의 알파(α)별 라스알게티를 먼저 찾으면 바로 동쪽에서 라스알하게를 만날 수 있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독수리자리  (0) 2007.01.24
궁수자리, 사수자리  (0) 2007.01.24
거문고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수리자리
학명 Aquila 약자 Aql

 독수리자리는 여름 밤하늘에서 볼 수 있는 별자리이다. 가장 밝은 별은 1등성 알타이르로, 이것은 칠월칠석의 견우성(牽牛星)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은하수 서쪽에는 직녀성(織女星) 베가가 있고, 이것에 백조자리의 1등성 데네브를 이으면, 여름 밤하늘이 머리 위에서 거대한 여름의 대삼각형을 이루므로 발견하기 쉽다.

 견우와 직녀에 관한 이야기는 시경(詩經)의 소아(小雅) 대동편(大東篇)과 한대(漢代)의 고시(古詩) 19수(十九首)에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위진남북조시대(魏晉南北朝時代;3∼6세기)의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나 소설잡기류(小說雜記類)속에도 견우직녀 이야기가 나온다.

 견우와 직녀는 천제(天帝)의 중매로 결혼했다. 금술이 좋은 것은 좋으나 일을 하지 않고 놀기만 하자 천제의 노여움을 사게 되었다. 그들은 서로 떨어져 천한(天漢;은하수) 양안에 있게 되었고, 1년에 한 번, 칠석날 밤에만 만나는 것이 허락되었다. 만날 때에는 까마귀와 까치가 걸어 준 오작교(烏鵲橋)를 건너 은하수를 넘는다고 한다.

 두 사람이 은하수를 건너는 시간은 하룻밤에 불과한데, 두 별의 실제의 거리는 약 16광년으로서 빛의 속도로도 16년이 걸린다. 태양으로부터의 거리는 알타이르까지가 약 16광년, 베타까지가 약 25광년이다. 말 그대로 아주 먼 거리의 사랑 이야기이다. 칠석제는 원래 음력 7월 7일에 행해졌다. 그 무렵이 되면 저녁 하늘에서도 견우와 직녀의 두 별은 높이 떠 오른다.

 알파(α)별 알타이르 이름의 뜻은 아라비아어로 '나는 독수리'라는 뜻으로, 이 별 양쪽에 있는 베타(β)별과 감마(γ)별을 연결해서 날개를 펼치고 나는 새, 또는 독수리 모습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와 반대로 거문고자리 직녀성 베가의 이름의 의미는 '떨어지는 독수리'로 근처의 별과 연결하면 날개를 접고 내려가는 새의 모습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리스 신화에는 제우스가 이데산에서 친구들과 놀고 있던 가니메데스(물병자리)를 채어 올 때 변신한 독수리라고 되어 있다.

 견우성의 겉보기등급은 0.77, 지구로부터의 거리는 17광년이다. 스펙트럼형 A7의 주계열성으로 표면온도 7500K,  질량은 태양의 1.8배이며,  반지름은 1.6배로 추정된다. 견우성의 표면은 초속 260㎞ 이상의 고속으로 회전하고 있다. 태양이 한번 자전하는데 20일 이상 걸리는데 비해 견우성은 겨우 6시간반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래서, 견우성은 매우 찌그러져 있다. 견우성의 적도반지름은 극 반지름보다 2배 이상 크다. 견우성은 점성술에서는 재화(災禍)를 초래하는 별이다. 중국에서는 같은 독수리자리의 베타(β)별, 감마(γ)별과 함께 하고3성(河鼓三星)이라 하며 견우성을 대장군,  베타(β)별을 좌장군, 감마(γ)별을 우장군이라 한다.

 에타(η)별은 독수리자리 왼쪽 우산살의 중간에 있으며 가장 밝은 케페이드 변광성으로 주기가 7.2일이고 밝기가 3.7등급에서 4.5등급까지 변한다. 견우성의 동쪽에 있는 3.7등급의 베타(β)별과 비교해 보면 쉽게 밝기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독수리자리는 동쪽 방향을 알 수 있는 목표가 되기 때문에 옛부터 중요한 별자리였다. 이 별자리는 천구의 적도 부근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거의 진동(眞東)에서 떠올라 진서(眞西) 방향으로 진다.

 독수리자리는 우리 은하의 나선팔에 놓여있어 신성이 자주 발견된다. A.D. 389년 금성만큼 밝은 별이 견우성 근처에서 나타난 바 있고, 1918년 6월 8일에는 람다(λ)별 북서쪽에 견우성보다 밝은 별이 나타났다.

 독수리자리의 알파(α)별 알타이르를 먼저 찾는 것이 쉽다. 이 별은 직녀성인 베가와 데네브와 더불어 은하수 속에서 삼각형을 이룬다. 알타이르를 찾았으면 이 별 주위의 어두운 별을 찾으면 독수리자리를 찾을 수 있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독수리자리  (0) 2007.01.24
궁수자리, 사수자리  (0) 2007.01.24
거문고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수자리
학명 Sagittarius 약자 Sgr

 궁수자리는 사수자리라고도 하며 황도 12궁 중 9번째 별자리이다. 현재의 동지점은 이 별자리에 있다.

 그리스신화에서 머리에서 허리까지는 인간이고 나머지는 말처럼 생긴 켄타우로스라고 부르는 괴물이 등장한다. 그리스인들은 말을 좋아했기 때문에 켄타우로스는 다른 괴물과는 달리 우대를 받았다. 켄타우로스족 중에 케이론이 유명하였다. 그는 신 크로노스와 오케아노스의 딸 필리라의 아들로 불사신이다. 아폴론과 아르테미스로부터 교육을 받아 학식이 뛰어났고, 특히 음악, 의술, 사냥, 예언술에 정통하여 신들의 자식과 영웅들의 스승이 되었다. 처음에는 펠리온산에 살았는데, 라피테스족에게 쫓기어 펠로폰네소스로 가던 중 아르카디아에서 헤라클레스(헤르쿨레스자리)가 쏜 독화살을 맞았다. 일찍이 영원한 생명을 얻었으나 고통을 이기지 못하여 불사의 특권을 프로메테우스에게 넘겨주고 죽었다. 그 뒤 제우스는 그를 별자리로 만들었다.

 마치 국자 모양과 같이 늘어선 제타(ζ)별, 타우(τ)별, 시그마(σ)별, 파이(φ)별, 람다(λ)별, 뮤(μ)별 등 6개의 별을 중국에서는 북두칠성과 비교하여 이를 남두육성(南斗六星)이라 부른다. 북두가 죽음을 담당하고 있는데 대해 남두는 삶을 담당한다고 한다. 남두육성은 케이론이 오른손으로 당기고 있는 활과 화살의 상반부에 해당한다.

 아라비아어의 궁수의 무릎에서 유래한 알파(α)별 루크바트는 이 별자리의 훨씬 남쪽에 있는데, 밝기는 불과 4.1등급 밖에 되지 않는다. 별자리 전체 중 가장 밝은 별은 엡실론(ε)별로 1.8등급, 스펙트럼형은 B9이다.

 은하수의 짙은 색 부분에 면하여서는 라군성운 M8, 오메가성운 M17, 삼렬성운 M20등의 성운이나 성단이 많다. 또 은하계의 중심은 이 별자리에 있는데, 구상성단 M22, M28, M54, M55, M69, M70, M75도 이 별자리에서 볼 수 있다. 산개성단으로는 M18, M21, M23, M24, M25가 있다.

 전갈자리의 동쪽, 독수리자리의 남쪽에 있으며 고도가 낮아 한국에서는 윗부분만 볼 수 있다. 백조자리의 알파(α)별 데네브와 독수리자리의 견우별을 이어 같은 거리만큼 연장한 곳에서 찾을 수 있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독수리자리  (0) 2007.01.24
궁수자리, 사수자리  (0) 2007.01.24
거문고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문고자리
학명 Lyra 약자 Lyr

 거문고자리는 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초저녁에 은하수 서쪽에서 볼 수 있는 별자리이다.

 이 별자리는 그리스신화에서 음악가 오르페우스의 악기인 하프를 의미한다. 리라라고 부르는 이 하프는 헤르메스가 거북의 등딱지와 소의 창자로 만들어 아폴론에게 주었는데 아폴론은 이것을 아들 오르페우스에게 주었다. 다른 전설에서는 아폴론에게서 받은 7현 하프를 어머니와 어머니의 자매인 뮤즈들을 기려 9현으로 개량하였다고 하며 또는 오르페우스가 하프의 발명자라고 한다.

 오르페우스는 에우리디케와 결혼을 했다. 결혼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에우리디케는 님프들과 산책을 하다가 아리스타이오스라는 양치기와 만났는데 아름다움에 반한 양치기가 추근거렸다. 에우리디케는 놀라 달아나다가 독사를 밟아 그만 물려 죽고 말았다. 오르페우스는 아내를 찾아 지옥으로 내려갔다. 그는 하데스와 페르세포네 앞에 나아가 리라로 반주하면서 애달픈 노래를 부르자 감동을 받아 에우리디케를 내주기로 했다. 여기에는 조건이 있었는데 지상에 도착할 때까지 절대로 그녀를 돌아보아서는 안된다는 것이었다. 지상에 거의 도착할 무렵 오르페우스는 약속을 잊고 뒤를 돌아보고 말았다. 그의 아내는 다시 저승으로 떨어졌다. 오르페우스가 죽은 후 그의 리라는 하늘로 옮겨져 별자리가 되었다.

 알파(α)별은 광도가 0.0등급, 스펙트럼형 A0으로서 고유명은 베가(Bega)이다. 동양에서는 직녀성(織女星)으로 유명하다. 겉보기등급이 꼭 0.0등인 청백색의 빛나는 별이며, 여름의 은하수를 끼고 독수리 자리알파(α)별 견우성(알타이르)과 마주 대하는데, 두 별은 칠석의 별로서 예로부터 유명하다. 지구로부터의 거리는 견우성의 17광년보다는 다소 멀어 26광년이나 된다. 표면온도는 9200K이며 질량과 반지름이 모두 태양의 3배이고 견우성(질량은 태양의 1.8배, 반지름은 1.6배)보다 아주 크다. 매초 14㎞로 지구를 향해 다가오고 있다. 급속 자전운동을 하는 견우성과는 달리 베가는 자전의 징후를 보이지 않는다.

 베타(β)별은 쉐리아크라고 부르고 감마(γ)별은 수라파트라고 하는데 모두 거북이라는 뜻이다. 전령의 신 헤르메스가 거북으로 하프를 만들었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쉐리아크는 유명한 식변광성으로 밝기가 3.4등급에서 4.3등급까지 변한다.

 베가와 엡실론(ε)별, 그리고 제타(ζ)별이 이루는 삼각형에는 선녀와 나무꾼에 관한 전설이 있다. 지상에 내려온 선녀를 발견한 나무꾼은 선녀의 날개옷을 몰래 감추어 하늘로 돌아가지 못하게 한다. 그 뒤 나무꾼과 결혼하여 2명의 자식을 두게 된다. 어느날 숨겨둔 날개옷을 발견한 선녀는 자식들을 데리고 하늘로 올라간다는 이야기이다. 선녀는 베가이고 두 자식이 엡실론(ε)별, 그리고 제타(ζ)별이라고 한다. 엡실론(ε)별은 유명한 4중성이다. 1779년 허셜이 쌍쌍(double-double)별이란 별명을 붙였다. 쌍안경으로 보면 5등급의 하얀 별이 남북으로 나란히 놓여 있으며 1백 mm 이상 망원경으로 보면 둘 다 이중성임을 알 수 있다.

 이 별 남동쪽에 있는 M57은 고리성운이라고 불리는데, 2300광년 떨어진 거리에 있는 행성상성운으로서 작은 망원경으로도 볼 수 있다. 그리고 구상성단 M56도 찾을 수 있다.

 거문고자리에는 목동자리의 아크투루스와 함께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인 직녀성이 있어서 찾기가 비교적 쉽다. 목동자리의 알파(α)별인 아크투루스와 왕관자리의 알파(α)별 겜마를 이어 두 배정도 연장하면 직녀성을 찾을 수 있다. 또다른 방법으로는 독수리자리의 알파(α)별 견우성과 양쪽의 베타(β)별과 감마(γ)별을 이루는 선을 그어 은하수를 건너면 직녀성을 만나게 된다. 직녀성을 찾아 주위의 어두운 별을 확인하면 거문고자리를 손쉽게 알 수 있다.

'별보기 > 여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뱀자리  (0) 2007.01.24
백조자리  (2) 2007.01.24
땅꾼자리, 뱀주인자리  (0) 2007.01.24
독수리자리  (0) 2007.01.24
궁수자리, 사수자리  (0) 2007.01.24
거문고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