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starfield
별을 보는데에는 특별한 것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잠시 고개를 들어 밤하늘을 볼 수 있는 여유. 그것만 있다면 누구나 우주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toDay NightsKy


CURRENT MOON

'별보기/가을철 별자리'에 해당되는 글 8

  1. 2007.01.24 페르세우스자리
  2. 2007.01.24 페가수스자리
  3. 2007.01.24 양자리
  4.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5. 2007.01.24 물병자리
  6. 2007.01.24 물고기자리
  7. 2007.01.24 남쪽물고기자리
  8. 2007.01.24 고래자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르세우스자리
학명 Perseus 약자 Per

 페르세우스자리는 늦가을 은하수를 따라 북쪽 하늘에 보이는 별자리로 프톨레마이오스의 48 별자리 가운데 하나이다. 페르세우스는 그리스신화의 영웅으로 한 손에는 칼을, 다른 손에는 메두사의 목을 든 모습을 하고 있다.

 아르고스왕 아크리시오스에게는 딸 다나에가 있었는데 손자에 의해 죽을 것이라는 예언이 있었다. 다나에가 제우스에 의해 페르세우스를 낳게 되자 왕은 모녀를 상자에 넣어 바다에 버렸다. 상자는 세리포스섬에 도달하여 둘은 섬의 왕 폴리데크테스의 동생의 보호를 받는다. 그 뒤 다나에를 사랑한 폴리데크테스는 성인이 된 페르세우스를 죽게 하려고 괴물 메두사의 목을 가져올 것을 요구했다. 메두사의 머리털은 뱀이었고 누구나 얼굴을 보면 돌로 변하였다. 페르세우스는 아테네의 방패와 헤르메스의 비행신발을 빌려 메두사의 동굴에 날아갔다. 얼굴을 보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방패에 비친 모습을 보며 잠자고 있는 메두사의 목을 베었다. 돌아오던 길에 바다괴물의 먹이가 될 뻔한 안드로메다(안드로메다자리)를 구출해 결혼하고 세리포스섬으로 돌아온다. 그러나, 폴리데크테스는 메두사를 처치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래서, 페르세우스는 자신을 믿는 사람은 눈을 감으라고 하면서 자루에서 메두사의 목을 꺼내니 폴리데크테스는 돌로 변하였다.

 팔꿈치에 해당하는 알파(α)별은 620광년 떨어진 1.8등급 별로 태양보다 6천배나 밝은 황백색 초거성이다. 메두사의 눈 부분에 있는 베타(β)별 알골은 아라비아어로 악마의 머리를 의미하는데, 고대부터 불길한 별로 여겼다. 알골은 최초로 발견된 식변광성이다. 1667년 이탈리아의 천문학자 제미니아노 몬타나리가 발견했는데 아라비아에서는 중세부터 변광성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아라비아인들은 이 별에 악마의 영혼이 깃들었다고 생각했다. 알골은 약 2.9일마다 광도가 2.1등에서 3.4등까지 변하는 대표적인 알골형 변광성이며 지구에서의 거리는 100광년이다. 밝은 주성은 질량이 태양의 3.7배, 반지름은 2.7배, 표면온도는 1만 2000K, 스펙트럼형은 B8이며 태양보다 백배나 밝은 청백색의 별이다. 이 주성의 주위를 2.867일의 주기로 도는 동반성은 질량이 태양의 0.8배, 반지름은 주성보다 더 커서 3.6배, 표면온도는 약 5000K, 스펙트럼형은 G8이다. 알골은 실제로는 삼중성으로서 제3의 별이 1.86년의 주기로 주성과 동반성의 주위를 돌고 있다. 그 질량은 태양의 1.7배 정도이고 스펙트럼형은 F2이다. 이들 별은 너무 가까워서 망원경으로 구분할 수 없다.

 페르세우스자리의 감마(γ)별과 카시오페아자리의 델타(δ)별 중간 지점에 2개의 별무리가 있는데 페르세우스자리의 이중성단이라는 산개성단이고 페르세우스가 오른손으로 들고 있는 칼의 손잡이에 위치한다. 두 성단은 완전한 쌍둥이는 아니다. NGC 869가 별들이 더 밀집되어 있다. 그 옆의 성단은 크사이(χ)별로 알려진 NGC 884로 적색거성이 있다. 두 성단 모두 은하의 나선팔에 위치한다. NGC 884는 7천5백광년 떨어져 있고 NGC 869는 약 3백광년 더 가까이에 있다.

 이 별자리에는 산개성단 M34과 행성상성운 M76이 있다.

 감마(γ)별을 중심으로 매년 8월 13일 전후에 페르세우스 유성군을 볼 수 있다. 이것은 1862년 지나간 터틀혜성의 물질과 지구가 만나서 발생하는 것이다.

 은하수 속에 밝은 2-3등급의 별이 사람 인(人)자 모양의 곡선으로 늘어서 있다. 안드로메다자리의 알파(α)별에서 베타(β)별을 지나 감마(γ)별에 이르는 선을 계속 연장하면 페르세우스자리의 알파(α)별을 만나게 된다. 여기서 아래 위로 늘어선 페르세우스의 호를 찾으면 페르세우스자리의 별들을 확인할 수 있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르세우스자리  (0) 2007.01.24
페가수스자리  (0) 2007.01.24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가수스자리
학명 Pegasus 약자 Peg

 페가수스자리는 가을철 초저녁에 거의 머리 위 약간 남쪽 언저리에 보며 7번째로 큰 별자리이다. 사각형을 이루는 별들 외에는 밝은 별이 없고 그 속은 비어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아주 어둡고 맑은 하늘에서 관찰하면 사각형 속에서 30개 이상의 별을 찾을 수 있다.

 페르세우스(페르세우스자리)가 메두사의 목을 베었을 때 그 피가 땅속에 스며들어 날개 달린 말이 태어났는데 이 말이 페가수스이다. 페가수스는 그 후 벨레로폰의 소유가 된다.

 벨레로폰은 포세이돈의 아들이었다. 벨레로폰은 실수로 친형제를 죽인 후 티린스왕 프로이토스에게로 도망갔다. 왕비 안티아가 그에게 반하여 유혹하였지만 벨레로폰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게 되자 도리어 남편에게 참소한다. 화가 난 프로이토스왕은 '이 편지의 지참자를 없애라'라는 뜻의 편지를 주어 리키아에 사는 장인 이오바테스왕에게 보낸다. 이오바테스는 편지를 읽고 난처해졌다. 당시 리키아지방에는 괴물 키메라가 나타나 고통받고 있었다. 키메라는 앞부분은 사자와 염소를 합친 모습이고 뒷부분은 용의 모습을 하고 불을 뿜었다. 이오바테스는 벨레로폰이 키메라를 퇴치하기로 결정하고 예언자 폴리이도스와 상의하니 페가수스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아테네 신전에서 밤을 지새면 얻을 수 있다고 조언하였다. 그래서, 벨레로폰이 아테네 신전에서 잠을 자는데 꿈에 아테네 여신이 페이레네샘에 페가수스가 있다며 황금 고삐를 주었다. 깨어보니 손에 황금 고삐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서둘러 샘에 가 보니 과연 페가수스가 있었다. 황금 고삐를 본 페가수스는 자진해서 투항하였다. 벨레로폰은 이 말을 타고 하늘로 올라 키메라를 퇴치할 수 있었다. 그 뒤 페가수스와 함께 수 많은 모험을 하며 언제나 승리하자 오만해지고 말았다. 페가수스를 타고 하늘로 올라가자 제우스는 등에를 보내 페가수스를 쏘니 말이 놀라 벨레로폰을 떨어뜨리고 말았다. 페가수스는 그대로 하늘로 올라 별자리가 되었다고 한다.

 이 별자리의 알파(α)별, 베타(β)별, 감마(γ)별의 세 별과 인접하는 안드로메다자리의 알파(α)별이 만드는 직사각형을 페가수스의 사각형이라 하여 천마의 몸에 해당한다. 알파(α)별 마르카브는 거리는 80광년, 광도 2.4등급, 스펙트럼형 B9이다. 베타(β)별 스케아트는 거리 200광년, 광도 2.4등급, 스펙트럼형 M2이다. 감마(γ)별 알게니브는 거리 500광년, 광도 2.8등급, 스펙트럼형 B로 주기 6.8307일의 분광쌍성이며, 그 이중성의 하나는 단주기변광성이다.

 중국에서는 알파(α)별, 베타(β)별을 28숙(宿)의 13번째 별자리인 실(室)자리로, 감마(γ)별과 안드로메다자리의 알파(α)별을 14번째인 벽(璧)자리로 부르며 이 사각형을 '하늘의 궁전'으로 여겼다. 사각형의 각 변들은 동서남북을 가리켜 밤하늘의 방향을 알려주는 길잡이 역할을 한다.

 이 별자리에 있는 NGC 7331은 sb형의 팔에 잘 발달된 소용돌이 은하이며, 밝기는 9.7등급, 시선방향에 대해 상당히 기울어져 있으므로 가늘고 긴 타원형으로 보이는데, 그 양 끝 부분의 시선속도는 측정하기 쉬우므로 은하 회전 연구의 좋은 대상이 되고 있다. 이 별자리에는 구상성단 M15를 관측할 수 있다.

 페가수스의 사각형은 밝은 2등성이 3개나 있으므로 쉽게 찾을 수 있다. 카시오페아자리의 감마(γ)별에서 알파(α)별을 연결하여 6배 정도 연장하면 페가수스 사각형에 이르게 된다. 페가수스 사각형을 찾으면 나머지 부분을 찾을 수 있다. 페가수스 사각형 중 가장 밝은 별은 원래 페가수스자리에 속한 것이 아니라 안드로메다자리의 별이다. 페가수스자리는 완전한 말의 모습이 아니라 말의 앞부분이므로 혼동하기 쉽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르세우스자리  (0) 2007.01.24
페가수스자리  (0) 2007.01.24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자리
학명 Aries 약자 Ari

 양자리는 12월 하순 저녁 중천 높이 볼 수 있는 별자리로, 백양궁이라고도 한다. 현재 춘분점은 서쪽으로 이동하여 물고기자리에 있지만, 약 2000년 전에는 양자리에 있어서 황도 12궁에서 첫 번째 별자리였다. 그래서 아직까지 춘분점을 의미하는 천문기호도 양자리의 기호가 사용되고 있다.

 보에오티아 왕국의 아타마스 왕과 네펠레 왕비 사이에는 프릭소스 왕자와 헬레 공주가 있었다. 왕은 왕비에 대한 사랑이 식자 이노라는 여자를 후처로 맞아들이는데 전처의 자식을 매우 미워하였다. 어느 해 이노는 불탄 밀씨를 밭에 뿌려 흉작이 되게 한 뒤, 아타마스가 델포이로 보낸 사자에게 프릭소스를 제우스에게 제물로 바쳐야 흉작을 막을 수 있다는 거짓신탁을 알리도록 시켰다. 프릭소스가 제물로 바쳐지자 전령의 신 헤르메스가 황금털 양을 보내준다. 네펠레는 자식들을  황금털 양에 태워 날아가게 하였다. 이 양이 양자리가 되었다.

 베타(β)별 바로 남쪽에 4등성의 감마(γ)별이 있는데 망원경으로 보면 이중성임을 확인할 수 있다. 각 별의 밝기는 4.7등급과 4.8등급이다. 이 별 동쪽에 4등급인 41번별을 맨 눈으로 볼 수 있으며 그 뒤는 어두운 별로 이루어져 있다.

 페가수스자리의 베타(β)별과 안드로메다자리의 알파(α)별을 이어 계속 가면 2등급의 알파(α)별 하말을 찾을 수 있다. 그 다음 주위 별을 살펴보면 양자리를 구성하는 어두운 별들을 찾을 수 있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르세우스자리  (0) 2007.01.24
페가수스자리  (0) 2007.01.24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TAG 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드로메다자리
학명 Andromeda 약자 And

 안드로메다자리는 초겨울 밤하늘에 머리 위로 보이는 별자리이다. 2등성인 알파(α)별은 페가수스자리의 큰 사각형의 일부를 이루고 있고 여기에서 북동쪽을 향하여 V자가 가로로 놓인 것 같은 모양으로 별들이 늘어서 있다. 그리스신화에서는 바다괴물 케투스(코래자리)에게 산 제물로 바쳐진 안드로메다가 쇠사슬에 묶인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안드로메다는 에티오피아의 왕 케페우스(세페우스자리)와 카시오페아(카시오페아자리)의 딸이다. 카시오페아가 포세이돈의 딸들보다 아름답다고 자랑한 것이 화근이 되어 포세이돈이 보낸 괴물 케투스가 에티오피아 해안을 유린하게 되었다. 나라를 구하려면 안드로메다를 케투스에게 먹이로 주라는 암몬신의 신탁에 따라 안드로메다를 해안 바위에 묶어 놓는다. 그 때 지나가던 페르세우스(페르세우스자리)가 괴물을 물리치고 안드로메다를 구한다. 왕은 약속대로 안드로메다를 페르세우스와 결혼시켰는데 안드로메다는 이전부터 피네우스와 약혼한 사이었다. 약혼녀를 빼앗긴 피네우스가 화가 나 페르세우스를 공격하자 페르세우스는 메두사의 머리를 꺼내어 피네우스를 돌로 만들어 버렸다. 그 뒤 안드로메다는 페르세우스와 함께 그리스에서 살았고, 죽은 뒤 페르세우스, 케페우스, 카시오페아와 함께 별자리가 되었다. 이 이야기에 관련된 별자리는 페르세우스자리, 세페우스자리, 카시오페아자리, 안드로메다자리, 고래자리등 모두 5개나 된다.

 알파(α)별 밑으로 3등급의 델타(δ)별, 2등급의 베타(β)별, 4등급의 입실론(ε)별, 2등급의 감마(γ)별이 늘어선다. 이들 별이 안드로메다 공주의 머리와 몸, 왼쪽 발에 해당하고, 델타(δ)별의 좌우로 뻗은 어두운 별의 줄이 두 팔이 된다. 그리고 베타(β)별에서 왼쪽으로 갈라진 것과 같은 별의 열이 오른쪽 발을 이루고 있다. 안드로메다의 허리 부근인 베타(β)별에서 북쪽으로 뮤(μ)별 그리고 뉴(ν)별로 더듬어 가다보면 뉴(ν)별 근처에서 안드로메다 은하 M31을 육안으로도 볼 수 있다. 그리고, M31의 동반은하 M32, M110도 있다. 그 밖에 발끝 부근의 감마(γ)별은 오렌지색인 2등성과 파란색인 5등성이 한 쌍으로 된 아름다운 이중 성으로 작은 망원경으로도 볼 수 있다.

 페가수스 사각형을 먼저 찾는다. 사각형을 이루는 별 중 북동쪽 모서리에 있는 밝은 별이 안드로메다자리의 알파(α)별 알페라츠이다. 페가수스의 베타(β)별과 알페라츠를 이어 계속 가면 나머지 안드로메다자리의 별들을 찾을 수 있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가수스자리  (0) 2007.01.24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남쪽물고기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병자리
학명 Aquarius 약자 Aqr

 물병자리는 황도 12궁 중 11번째 별자리이며 가을밤하늘에서 볼 수 있다. 이 별자리는 그리스신화에서 제우스에게 납치당한 트로이 왕자 가니메데스의 모습으로, 어깨에 물병을 메고 있는 모습이다. 독수리로 둔갑한 제우스에게 잡혀 하늘로 올라온 가니메데스는 물병자리가 되어 제우스에게 술을 따르는 일을 한다고 한다. 원래 이 일을 하던 이는 헤라의 딸인 청춘의 여신 헤베였다. 그러나, 헤베가 헤라클레스(헤르쿨레스자리)에게 시집가는 바람에 가니메데스를 대신하게 했다고 한다.

 고대 바빌로니아에서는 태양이 이 별자리에 들어오는 계절은 우기가 되므로 물과 관계 있는 별자리가 만들어졌다고 한다.

 물병자리는 하늘에서 10번째로 넓은 별자리이지만 밝은 별은 적다. 알파(α)별은 3등성이고, 그밖에 3등성이 2개, 나머지 별은 4등성 이하이다. 알파(α)별은 아라비아어로 '왕의 행복의 별'을 뜻하는 사다르 메리크라고 불린다. 이 별은 가니메데스의 오른쪽 어깨에 해당하고, 그 왼쪽에 이어지는 4개의 별이 '세 개의 화살'의 모양으로 모여 있다. 이 세 개의 화살은 가니메데스가 어깨에 메고 있는 물병이고, 세 화살에서 지평선을 향해 이어지는 별의 열이 이 병에서 흘러 나오는 물을 나타낸다.

 이 별자리에는 NGC 7009와, NGC 7293가 있는데 특히 NGC 7293는 행성상 성운 중 가장 크다. 구상성단은 M2, M72가 있으며 M73을 찾을 수 있는데 4개의 별로 이루어져 있다.

 안드로메다자리의 알파(α)별 알페라츠와 페가수스자리의 알파(α)별 마르카브를 이어 같은 길이만큼 연장하면 작은 Y자 모양을 찾을 수 있다. 작은 Y자는 감마(γ)별, 제타(ζ)별, 에타(η)별, 파이(θ)별로 이루어져 있다. 그 옆에 알파(α)별, 베타(β)별, 감마(γ)별, 델타(δ)별로 이루어진 큰 Y자 모양을 볼 수 있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남쪽물고기자리  (0) 2007.01.24
고래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TAG 가을, 물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고기자리
학명 Pisces 약자 Psc

 물고기자리는 11월 초저녁에 남쪽의 중천에서 볼 수 있는 황도 12궁 중 마지막 별자리이다. 그러나, 세차운동으로 고대에 양자리에 있던 춘분점이 이동하여 지금은 물고기자리에 있다. 이 별자리는 두 마리의 물고기가 끈으로 이어진 모습을 하고 있는데, 그리스신화에서는 여신 아프로디테와 그 아들 에로스가 강가를 산책하고 있을 때 괴물 티폰이 나타나자 놀라 달아나다가 물 속으로 뛰어들어 물고기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 태풍(颱風)의 영어명 타이푼(Typoon)은 티폰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티폰은 그리스신화의 거대한 괴물 기간테스 중 하나이며 티포에우스라고도 한다. 제우스가 신의 세계를 지배하려고 할 때 땅의 신 가이아는 타르타로스와 가까이  하여 티폰을 낳아 제우스를 공격하게 하였다. 티폰은 가이아가 낳은 괴물 가운데 체격과 역량이 가장 뛰어났다. 이 괴물이 불의 바위를 내뿜으며 돌진해 왔을 때 올림푸스 신들은 이집트까지 쫓겨가 동물 모습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제우스는 숫양으로 모습을 바꾸었기 때문에 이집트에서는 그를 구부러진 뿔을 가진 암몬신으로 숭배했다. 아폴론은 까마귀로, 디오니소스는 산양으로, 아르테미스는 고양이로, 헤라는 암소로, 헤르메스는 새로 둔갑하였으며 아프로디테는 물고기로 모습을 바꾸었다.

 알파(α)별은 아라비아어로 맺어진 눈이라는 뜻인 리샤라고 불리며, 4.2등급과 5.1등급의 두 별이 720년을 주기로 돌며 만나는 이중성이다. 이 별자리에는 나선은하 M74가 있다.

 물고기자리에는 6등급 이상의 별이 100개나 있지만 가장 밝은 알파(α)별도 4등급에 지나지 않아 찾기가 어렵다. 그러므로, 쌍안경을 사용하면 좋을 것이다. 알파(α)별 리샤는 안드로메다자리의 감마(γ)별과 양자리의 알파(α)별을 이어 같은 거리만큼 연장하면 찾을 수 있다. 페가수스자리의 사각형 바로 아래를 잘 살펴보면 오각형의 별무리를 볼 수 있다. 이것이 서쪽 물고기이다. 이곳에서 동쪽으로 이어지는 별의 열이 두 마리의 물고기를 잇는 끈이고 끈의 끝부분에 알파(α)별이 있다. 다시 북서쪽으로 올라가면 북쪽 물고기에 이른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남쪽물고기자리  (0) 2007.01.24
고래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쪽물고기자리
학명 Piscis Austrinus 약자 PsA

 남쪽물고기자리는 염소자리, 물병자리의 남쪽에 이어지는 가을별자리이다. 그리스신화에서 괴물 티폰에게 쫓긴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가 강바닥으로 도망칠 때의 물고기 모습이라고 하며 물고기자리의 신화와 같다.

 이 별자리에서 가장 밝은 별은 알파(α)별 포말하우트이다. 이 명칭은 아라비아어로 물고기의 입이라는 뜻인 품 알후트에서 유래한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물병자리의 물병에서 흘러나온 물이 이 물고기의 입으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으로 상상하였다. 이 물고기가 세상의 홍수를 방지한다고 한다. 중국 이름은 북락사문(北落師門)으로, '사기(史記)' '천관서(天官書)'에 나온다. 겉보기등급은 1.2등급이며, A3형의 스펙트럼을 가진 흰색의 주계열성인데 고도가 낮기 때문에 노르스름하게 보인다. 반지름은 태양의 1.6배, 거리는 22광년이다.

 남쪽물고기자리 주위에 밝은 별이 없으므로 포말하우스를 쉽게 찾을 수 있다. 페가수스자리의 사각형을 이루는 별 중 서쪽의 베타(β)별과 알파(α)별을 이어 남쪽으로 3배 정도 연장하면 포말하우스에 도착하게 된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남쪽물고기자리  (0) 2007.01.24
고래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래자리
학명 Cetus 약자 Cet

 고래자리는 남쪽하늘 춘분점 가까이에 있는 큰 별자리이다. 그리스신화에서는 공주 안드로메다에게 덤벼드는 바다괴물 케투스의 모습이라 하나, 별자리에서 이 모습을 찾기는 어렵다. 자세한 이야기는 카시오페아자리에 나온다.

 알파(α)별은 2.8등급으로 스펙트럼형 M2이며, 130광년의 거리에 위치한다. 베타(β)별은 2.1등급으로 스펙트럼형 K0이고, 64광년 거리에 위치하는데 모두 빨간색을 띤다. 별자리 중앙에 있는 오미크론(ο)별 미라는 1596년 파브리치우스가 발견한 유명한 변광성이다. 이 별의 정체는 초거성으로 변광주기는 332일이다. 그리고, 광도는 3등급에서 9등급 정도까지 변하는 장주기 변광성이며, 태양의 수백 배에 이르는 반지름을 변화시켜 팽창, 수축을 계속하면서 밝기가 변한다. 극대광도는 확정되어 있지 않고 3등급까지 밝아지지 않으며, 또한 어둡게 되는 일도 있는데 이 경우 보이지 않게 되는 경우도 많다.

 이밖에 프레아별로 알려진 고래자리 UV별, 반규칙변광성의 고래자리 T별, 소용돌이은하 M77등이 있다.

 물고기자리 알파(α)을 찾을 수 있다면 바로 동쪽에서 고래자리의 머리부분에 해당하는 오각형 모양을 찾을 수 있다. 또는 페가수스자리의 동쪽변에 있는 알파(α)별과 감마(γ)별을 이어 남쪽으로 두 배 정도 내려오면 고래꼬리부분에 해당하는 2등급의 베타(β)별을 만나게 된다. 만일 플레이아데스 성단의 위치를 알고 있다면 양자리의 알파(α)별 하말과 고래머리부분의 3등성 알파(α)별 멘카르가 삼각형을 이루므로 찾기가 쉬울 것이다. 알파(α)별과 베타(β)별을 찾았으면 이 사이에 있는 별들을 이어 고래자리를 확인하면 된다.

'별보기 > 가을철 별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자리  (0) 2007.01.24
안드로메다자리  (0) 2007.01.24
물병자리  (0) 2007.01.24
물고기자리  (0) 2007.01.24
남쪽물고기자리  (0) 2007.01.24
고래자리  (0) 2007.01.24
posted by starfield
TAG 가을, 고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