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starfield
별을 보는데에는 특별한 것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잠시 고개를 들어 밤하늘을 볼 수 있는 여유. 그것만 있다면 누구나 우주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toDay NightsKy


CURRENT MOON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 아침 낚시를 간 적이 있다.

아침 낚시라고는 하지만
새벽에 일어나서 낚시터까지 1시간 남짓 걸어야 했기에
우리는 새벽에 집을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그 때 빨갛고 동그란 해를 보고,
한참 동안이나 눈을 뗄 수가 없었다.

항상 보던 해는 너무 밝아 눈부심에 제대로 볼 쳐다 볼 수 없었고,
그저 해는 빨갛고 동그랗다고만 알고 있었기 때문일거다.

그 이후로 게으른 탓에
한동안 떠오르는 아침해를 볼 수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나는 붉게 물든 노을과 함께 빨갛고 동그란 해를 다시 보게 되었다.

아침에 뜨던 그것과 같은 것이지만,
같지 않았다...

뭔가 알 수 없는...
뭐라 설명할 수 없는...

그 때 어머니께서 내게 질문을 던졌다.

"왜 아침에 뜨는 해보다 저녁에 지는 해가 더 뜨거운지 아니?"

"글쎄..."

"아침에 뜨는 해는 아직 충분히 뜨거워 지지 않았기 때문이야."

물론 그 때나 지금이나
이 말이 사실이 아니라는건 알고 있다.
(그런데 난 뜨는 해보다 지는 해가 더 밝고 뜨겁다고 느낀다..)

하지만 과학을 마음으로 느끼지 못하고,
과학으로만 받아들이는 내가 되지 않기 위해서..

난,
오늘도 떠오르는 해를 바라본다.



'일상 > 짧은글,짧은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오울프」 中  (0) 2008.07.15
북두칠성  (0) 2008.04.28
아침 해를 바라보며..  (0) 2008.04.25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07.09.30
  (0) 2007.09.03
선택  (0) 2007.07.10
posted by starfiel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3 4 5 6 7 ··· 33 next

티스토리 툴바